콘텐츠바로가기

[포토] 아놀드 슈왈제네거, '명불허전 최고의 액션배우'

입력 2015-07-02 11:14:53 | 수정 2015-07-02 11:1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진연수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2일 오전 서울 역삼동 리츠칼튼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감독 앨런 테일러)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지난 2013년 김지운 감독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라스트 스탠드' 홍보차 방한한 이후 약 2년 만이며, 에밀리아 클라크는 이번이 첫 내한이다.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내한한 아놀드 슈왈제네거, 에밀리아 클라크는 공식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아놀드 슈왈제네거, 에밀리아 클라크, 제이슨 클락, 제이 코트니, 이병헌 등이 출연하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2029년 존 코너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영화로 오는 2일 개봉 예정이다.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