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김도균, 귀신으로 변신

입력 2015-07-03 08:28:00 | 수정 2015-07-03 08: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국제심판’ 김도균이 귀신으로 변신해 공포체험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최근 충북 영동에서 진행된 <불타는 청춘> 촬영에서 출연진들이 야심한 밤 폐교를 찾았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 날, 김도균이 귀신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는데, 사연인즉슨 커플 공포체험에서 혼자 남게 된 김도균이 귀신 역할을 맡게 된 것. 이에 김도균은 폐교에 숨어있다가 멤버들의 발목을 기습적으로 움켜잡으며 ‘비명유발자’로 활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김도균은 미스터리한 할아버지, 할머니의 정체를 되풀이하며 오싹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귀신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