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식대첩3' 최현석, '뛰어난 후각'에 감탄…"백종원도 깜짝 놀라"

입력 2015-07-03 10:46:31 | 수정 2015-07-03 10:4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식대첩3' 최현석이 뛰어난 후각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한식대첩3'에서는 전남, 강원, 경북, 충북, 제주가 참여한 패자부활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원팀은 향어 숯불구이를 하기 위해 숯불을 피웠고 이 모습을 지켜 보던 합격자들은 "칼을 갈고 나왔다"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현석 심사위원은 강원팀이 잡은 향어를 보고 "야 진짜 뚱뚱하다"며 말했다.

강원팀은 향어를 기절시키기 위해 방망이로 두둘겨 팼고 최현석 심사위원은 "아가미를 자르며 피가 나 죽는다"며 덧붙여 설명했다.

최현석과 백종원은 내장을 제거했는데고 팔딱거리는 향어를 보고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이거 익느냐"고 두꺼운 향어를 보며 물었고 강원팀은 "한시간이면 익는다"고 대답했다.

숯불에 올려진 생선 냄새를 맡던 최현석은 "생선에 청주때문에 그런가 쉰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이에 강원팀은 "향어 살이 달라 붙지말라고 석쇠에 식초를 발랐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냄새를 맡아보려고 시도 후 "냄새 안 나는데…이야~ 여기 그릴에 바른 식초 냄새를 맡아내네"라고 감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