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일간의 썸머' 장도연, 유상무 '썸' 선택에 당황…"우리 엄마가…" 폭탄 발언

입력 2015-07-03 13:44:12 | 수정 2015-07-03 13:5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5일간의 썸머' 장도연과 유상무가 자신의 관계를 '썸'으로 인정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5일간의 썸머'에서는 유상무와 장도연이 비즈니스와 썸 사이에서 썸을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유상무와의 관계를 썸으로 정의했다.

장도연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유상무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모르겠다"며 유상무의 결정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도연은 “달리 봤다는 점에서 그런 결정을 내린게 크다"며 "후배 장도연이 아닌 다른 면을 봤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유상무는 "촬영 전의 장도연 유상무는 100% 비즈니스였다"며 "이 프로그램 하면서 선후배로서 느낄 수 없는 그런 감정을 느꼈다. 썸이 된거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유상무는 "우린 썸인 것 같다"라며 다시 한 번 말하며 비즈니스가 아닌 썸을 강조했다.

유상무가 비즈니스를 선택할 줄 알았던 장도연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도연은 "무슨일이냐. 뭐야 이 사기꾼아"라며 비즈니스가 아닌 썸을 선택한 사실에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장도연은 "야 그냥 여기서 살자 한국을 어떻게 가냐? 창피하게"라며 "우리 엄마가 기생오라비같은 사람 만나지 말랬는데…엄마 말 들을걸"이라며 자신과 같은 뜻을 갖었다는 사실에 좋으면서도 자신의 예상이 빗나간 것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도연은 "차일 줄 알았지"라며 유상무의 선택에 연신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