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피카 양지원, 교통사고 음주운전 아니라더니 "사실은…"

입력 2015-07-03 15:04:53 | 수정 2015-07-03 15:0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지원 양지원 교통사고 양지원 교통사고 / 양지원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양지원 양지원 교통사고 양지원 교통사고 / 양지원 사진 = 한경DB


스피카 양지원 측 "졸음운전하다 3중 추돌사고"

걸그룹 스피카 멤버 양지원(27)이 졸음운전을 하다 3중 추돌사고를 냈다.

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양지원이 전날 오후 11시30분쯤 성수대교 압구정에서 성수동 방향으로 가던 중 3중 추돌 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양지원은 이날 자신의 쉐보레 차량을 몰고 금호동 자택으로 가던 중 졸음운전을 하다 옆 차선에서 신호대기중인 택시 2대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기사 A씨 등 4명은 목과 팔, 무릎 등에 경미한 통증을 호소했고 양씨는 오른쪽 손목에 통증을 느껴 인근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사고 직후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했으며, 조사결과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스피카 소속사 B2M엔터테인먼트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양지원의 손가락 끝에 금이 갔다. 현재 귀가해 쉬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2008년 연기자로 데뷔한 양지원은 걸그룹 스피카로 활동 중이다. 지난달 종영한 SBS 주말극 '이혼변호사는 연애중'에도 출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