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 허지웅 "오랜 세월, 아버지 원망하는 힘으로 살았다"

입력 2015-07-04 05:45:00 | 수정 2015-07-04 05: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허지웅도 가족사를 털어놓게 되는 ‘동상이몽’의 힘!”

허지웅이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 아버지를 원망하는 힘으로 살아온 과거사를 최초로 털어놓는다.

허지웅은 오는 4일(토) 방송될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 11회에서 감정의 골이 깊은 주인공 부녀(父女)에게 자신의 뼈아픈 경험을 담은 조언을 던진다. 허지웅이 11회 녹화에서 주인공의 아빠가 사이좋은 부녀의 모습이 부러워 가족들이 나오는 방송을 즐겨본다고 말하자, 자신도 방송을 보면서 남몰래 눈물을 훔치는, 가슴 아픈 사연을 전한 것.

이어 허지웅은 “‘아빠를 부탁해’를 보면서 아버지가 없어서 운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게 아니라, 해은이와 아버님처럼 저랑 아버지랑 사이가 굉장히 안 좋다”는 말로 자신과 비슷한 입장인 주인공 부녀(父女)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허지웅은 “중학교 때부터 아버지랑 떨어져 살아왔고, 한 번도 원조를 받아본 적 없다”며 “젊은 시절 오랜 세월동안 아버지를 원망하는 힘으로 살았다”고 그동안 밝힌 적 없던 아버지와의 관계 그리고 아버지와 등지게 된 가정사를 고백했다.

더욱이 허지웅은 주인공 부녀(父女)가 자신처럼 후회하는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진심 가득한 조언을 건네 코끝을 찡하게 했다. 허지웅이 주인공 아빠에게 “어떤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마음은 TV 속 예능을 통해 풀고, 실제 현실세계에서는 딸에게 늘 윽박지르고, 딸이 좋아하는 것을 전혀 이해해주지 못하는 아빠로 남고 싶으세요?”라고 되물었던 것. 허지웅이 쉽게 꺼내기 힘든 자신의 상처를 밝히면서까지 건넨 말 한마디가 꼿꼿했던 주인공 아빠의 마음을 녹였고, 마침내 주인공의 아빠는 그동안 감춰뒀던 딸을 향한 속마음을 털어놔 현장을 감동케 했다.

무엇보다 ‘동상이몽’이 주인공들뿐만 아니라 출연한 게스트, MC까지도 절로 가족사를 털어놓게 하는 묘한 힘을 발휘하고 있는 상황. 허지웅을 비롯해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던 김영철, 아버지가 두려웠던 어린 시절을 밝혔던 최은경, 멀어진 부부 사이를 솔직하게 전했던 김구라 등 출연자들이 다양한 가족사를 공개하면서, 주인공 가족들을 위로하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 다음에는 또 어떤 출연자가 진솔한 고백으로 공감을 자아낼지, ‘동상이몽’의 예상치 못한 ‘힐링 효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11회 녹화에서는 MC 김구라가 서장훈의 멱살을 무려 두 차례나 잡는 거침없는 행동으로, 두 사람의 ‘쌈 케미’를 폭발시켰다. 이 날 현장에는 주인공인 딸이 학교 성적이 좋지 않아 아빠가 집을 나갔다고 전했던 상황. 서장훈이 바람나신 게 아니라 다행이라고 농담을 던지자, 김구라가 “애들 앞에서 할 말이야 그게!”라고 격분하며 서장훈의 멱살을 잡았다. 갑작스런 김구라의 멱살 공격에 당황한 서장훈이 얼굴이 붉어진 채 “너무 당황해서...”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이어 서장훈이 주인공의 아빠에게 “나간 김에 편해서 계속 가출 중이신 것 아니냐”라고 돌직구를 날리자, 지켜보던 김구라가 “혼자 산다고 그렇게 이야기 하지마”라며 또다시 멱살을 잡았던 상태. 두 번째 당하는 서장훈은 못 참겠다는 듯 김구라와 같이 옷깃을 쥐는 제스처를 취하며 “이 형 요즘 방송 왜 이렇게 열심히 하는 거야”라고 맞서 현장을 들썩였다. ‘동상이몽’을 다시 찾은 서장훈과 김구라의 티격태격 ‘쌈 케미’가 깨알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제작진 측은 “허지웅의 진솔한 이야기에서 출연자 가족들의 관계가 회복됨을 바라는 마음이 느껴져 모두가 귀 기울이며 공감했다”며 “매회 뇌리에 꽂히는 조언들로 화제가 되고 있는 허지웅이 또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동상이몽’ 청소년 고민 3대 특집의 2탄 ‘스타를 꿈꾸는 아이들’편은 오는 4일(토)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