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암살' 전지현, 천상 저격수? "총 쏘는 게 손맛 있더라…재미있어"

입력 2015-07-03 22:00:37 | 수정 2015-07-03 22:00: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암살' 전지현 / '암살' 전지현 사진=네이버TV캐스트 라이브톡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암살' 전지현 / '암살' 전지현 사진=네이버TV캐스트 라이브톡 영상 캡처


'암살' 전지현

'암살' 전지현이 저격수 역할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3일 오후 9시 네이버에서 생중계된 무비토크 라이브에는 '암살'의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하정우 전지현 오달수 조진웅 최덕문이 출연했다.

극 중 대치 상황에 놓인 암살단의 리더이자 신념의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을 연기하는 전지현은 이 자리에서 "총을 전문적으로 쏘는 저격수 역할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웠어야 했다. 연기 초반에는 사실 어려워서 영화 시작하기 전에도 훈련을 많이 받고, 자연스러워지기 위해 모형 총을 집에도 갖고 가고 그랬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만 해도 저희 신랑이 제게 총에 대해 아는 척을 하면서 이렇게 하는거라고 얘기하기에 그게 전부인 줄 알았다. 그런데 점점 익숙해지면서 그런 얘기들이 우스워지더라"고 웃으며 "촬영도 즐거워졌다. 총 쏘는 게 손맛이 있더라. 나중에는 촬영장에서 '오늘은 몇 발 쏘냐'고 묻기도 하고, 다양한 총의 종류를 쏴 봐서 정말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담은 영화다.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오달수, 조진웅, 최덕문 등이 출연하며 22일 개봉한다.

'암살' 전지현 인터뷰에 네티즌들은 "'암살' 전지현, 연기 기대돼", "'암살' 전지현, 액션연기 짱", "'암살' 전지현, 영화 빨리 보고싶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