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피타입, '가사 실수' 예선탈락 충격…"실수 용납 안돼"

입력 2015-07-04 11:18:46 | 수정 2015-07-04 11:1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쇼미더머니4' 랩 거장 피타입이 2차 예선에서 탈락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 예선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2차 예선에는 랩 거장 피타입이 등장하자 심사위원들이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피타입은 "'쇼미더머니' 이후에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 마치 에덴동산의 선악과가 아담에게 주어졌을때처럼. 쇼미더머니가 나에게 선인지 악인지 두고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피타입은 랩을 선보이다 공연 중간에 가사 실수를 하고 집중력을 잃었다.

실수로 흐트러진 피타입은 다시 한번 실수를 했고 무대를 바라보던 심사위원들은 실수가 이어지자 연달아 탈락버튼을 눌렀다.

결국 피타입은 2차 예선에서 탈락하게 됐다.

피타입의 탈락에 지코는 "내가 어떻게 이야기해야 되지?"라고 말했으며 산이는 "소주를 좀 달라"며 안타까워 했다.

무대가 끝나고 피타입은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모르겠다. 갑자기 신경다발이 어디가 끊기는 것 같이. 창피하다"고 털어놨다.

피타입의 탈락 이후 심사위원 버벌진트는 "평소에 존경했던 형이지만 실수를 용납해 주는건 '쇼미더머니'에 맞지 않는 것 같아서 탈락을 눌렀다"고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