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혁오밴드 말투에 박명수 "매니저 오라고해" 버럭

입력 2015-07-05 05:16:00 | 수정 2015-07-05 15:0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혁오밴드 혁오밴드 무한도전 혁오밴드 / 혁오밴드 사진 = '무한도전 가요제 2015'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혁오밴드 혁오밴드 무한도전 혁오밴드 / 혁오밴드 사진 = '무한도전 가요제 2015' 방송화면


혁오밴드 단답 인터뷰에 유재석도 '멘붕'

'무한도전' 박명수가 혁오밴드 말투에 버럭했다.

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가요제 2015 특집에서는 혁오밴드가 다섯 번째 뮤지션 '부채 꽃 필 무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혁오밴드의 보컬 오혁은 가요제에 대한 생각에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 저희가 여기 있어도 되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단답형으로 대답했다.

이를 듣던 박명수는 "그럼 가! 있어도 되나 싶으면 가라"라며 독설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유재석은 "농담인거 아시죠? 박명수 씨 마음은 따뜻한 분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혁오 멤버 이인우가 "기대됩니다"라며 단답형으로 말을 마치자, 결국 박명수는 참지 못하고 "매니저 잠깐 오라고 해봐라. 얘기 좀 하자. 빨리 와라"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