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혁오, 단답형 대답에 유재석도 '멘붕'

입력 2015-07-05 07:16:00 | 수정 2015-07-05 15:5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혁오밴드 혁오밴드 무한도전 혁오밴드 / 혁오밴드 사진 = '무한도전 가요제 2015'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혁오밴드 혁오밴드 무한도전 혁오밴드 / 혁오밴드 사진 = '무한도전 가요제 2015' 방송화면


혁오, 무한도전 가요제 창여

혁오밴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혁오밴드의 보컬 오혁은 지난 4일 방송된 '무한도전 가요제 2015' 특집에서 다섯 번째 뮤지션으로 참여,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을 노래했다.

아이유는 "최근 제가 가장 많이 듣고 있다"며 혁오밴드임을 직감했다. 이적도 "요즘 경리단길, 한남동 이런데에 가면 저분의 음악이 나온다. 빠른 리스너들이 좋아하는 핫한 뮤지션이다"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복면을 쓰고 노래한 기분이 어떻냐고 물어봤다. 오혁은 "더웠어요"라고 짧게 대답했다. 아이유를 실제로 본 소감을 묻자 "멀어서 안보인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10년간 인터뷰 했던 사람 중 가장 힘들다"고 표현했다.

이어지는 혁오 밴드의 짧은 대답에 멤버들은 불만을 표출했다.

정형돈은 "아우 답답해"라고 돌직구 발언을 날렸고, 광희는 "정지화면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