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베이식, 힙합 그만둔 이유 "주위 사람들 반대로…"

입력 2015-07-04 14:34:33 | 수정 2015-07-04 14:3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베이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베이식



'쇼미더머니4' 베이식이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다.

지난 3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 2회에서는 2차 오디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4'에는 과거 래퍼로 활동했던 베이식도 등장했다.

'쇼미더머니4'에 등장한 베이식은 "결혼을 하고 가장으로서 살기 위해 회사에 취직했다.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두 반대를 했다. 그래서 내가 음악을 그만두면 모두가 행복할 것 같았다"라며 힙합을 그만둔 이유를 밝혔다.

이어 베이식은 "회사에 사표를 냈다. 이번 대회에서 떠나도 음악을 계속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쇼미더머니4' 베이식의 무대에 프로듀서들 역시 "통틀어 가장 잘했다. 꼭 데리고 오고 싶다"고 애정어린 심사평을 남겨 '쇼미더머니4'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쇼미더머니4' 베이식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4 베이식 대박" "쇼미더머니4 베이식 최고다" "쇼미더머니4 베이식 오랜만이네" "쇼미더머니4 베이식 여전하네" "쇼미더머니4 베이식 잘한다" "쇼미더머니4 베이식 계속 나오길" "쇼미더머니4 베이식 가수 왜 그만둔거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