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김지애, 20년만의 출연 "후배들 무대 기대된다"

입력 2015-07-04 17:25:18 | 수정 2015-07-04 17:2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



'불후의 명곡' 김지애가 20년 만의 출연소감을 밝혔다.

4일 방송될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김지애&문희옥' 특집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번 '불후의 명곡' 녹화에 전설로 출연한 김지애는 1983년 '목포의 블루스'로 데뷔해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얄미운 사람' '몰래한 사랑' '남남북녀' 등 수많은 명곡들을 불러 8090년대 트로트를 활성화시킨 대표 여가수다.

김지애의 출연에 '불후의명곡' MC 신동엽이 "오랜 만에 브라운관을 통해 뵙는 것 같다"며 출연한 소감을 묻자, "20년 만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후배들의 무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불후의명곡'에서는 '사랑의 거리' '성은 김이요' '정 때문에'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현재까지 정통 트로트의 맥을 잇고 있는 문희옥이 김지애와 함께 전설로 자리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