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가요제' 첫 참가자는 박진영…"회사 대표가 나와도 되나"

입력 2015-07-04 18:51:51 | 수정 2015-07-04 18:52: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박진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박진영



'무한도전 가요제' 첫번째 참가자는 박진영이었다.

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가 펼치는 '무한도전 가요제' '가면무도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가요제' 참가자들은 '복면가왕'의 진행방식에 따라 가면을 쓰고 무대를 꾸몄다. '무한도전 가요제' MC 유재석은 "'어디서 양탈이야'님의 '이밤이 지나면'이다. 큰 박수 부탁드린다"라며 첫 번째 참가자를 소개했다.

이후 '무한도전 가요제' 윤종신은 "이렇게 티가 나는 분은 처음 봤다. 팔 길이 줄이려고 묶은 거 아니냐. 회사 대표가 막 나와도 되는 거냐"라며 첫번째 출연자를 예측했다.

'무한도전 가요제' 첫번째 참가자가 박진영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무한도전 가요제' 정준하는 "다음 참가자는 이수만 형님이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유희열은 "발성에 공기가 너무 없다. 노래 들었을 때 춤 참가자인 줄 느꼈다"라며 돌직구를 날려 '무한도전 가요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대박"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웃겼다"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진짜 나오네"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최고다"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잘하네"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노래는 별로" "'무한도전 가요제' 박진영 게스트 대박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