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윤경 "폭행 학부모, 형사 조정 앞두고…" 심경고백

입력 2015-07-06 16:28:00 | 수정 2015-07-06 17:33: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윤경 폭행 당해 전치 3주

라윤경 폭행 라윤경 폭행 라윤경 / 라윤경 사진 = ETN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윤경 폭행 라윤경 폭행 라윤경 / 라윤경 사진 = ETN 제공

라윤경이 최근 자녀가 다니는 학교 학부모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이 알려졌다.

라윤경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젠 검찰로 송치가 되어 형사 조정을 앞두고 있지만 여전히 사과 한 번 없다"며 심경을 전했다.

이어 "저뿐만 아니라 제 아이들에게 준 상처는 억만금을 준다해도 용서치 못 할 테지만, 다시는 가해자들이 폭력을 휘두르지 않고 참된 부모로서 바르게 살겠다는 각오를 다질 수 있는 따끔한 경종을 울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라윤경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시 S초등학교 왕따 가해 학생의 세 엄마인 권 모씨, 정 모씨 두 명은 지난 4월 21일 오후 9시께 술에 취해 라윤경의 집을 찾았다. 이들 세 사람은 라윤경에게 500CC의 유리 호프잔을 집어던지며 "연예인 생활을 못하게 해주겠다"라며 협박성 발언을 했다.

이로 인해 라윤경은 전치 3주의 뇌진탕 진단을 받았고, 그의 아들 역시 발바닥에 상처를 입었으며, 18개월 된 어린 딸은 흉부와 복부의 타박상을 입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