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식인물고기 '피라니아', 횡성 저수지서 발견…인터넷서 거래도 '충격'

입력 2015-07-06 16:48:38 | 수정 2015-07-06 16:4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인 물고기 피라니아 /사진= YTN보도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식인 물고기 피라니아 /사진= YTN보도화면

'육식어종' 피라니아(피라냐)가 강원도 횡성의 마옥 저수지에서 잡혀 연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빨이 사람 이를 닮아 '인치어'로도 불리는 피라니아가 국내 생태계에서 발견되기는 처음인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국립생태원은 3∼4일 이틀간 강원도 횡성군 마옥저수지에서 피라니아 3마리와 피라니아와 유사어종인 레드파쿠 1마리를 투망을 이용해 잡았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최근 인터넷에 피라니아와 비슷한 어종이 잡혔다는 글이 올라오자 지난 3일 현장 조사를 벌여 19㎝ 크기의 한 마리를 잡았다.

피라니아(피라냐)는 아마존 강에서 서식하는 아열대성 어종이다.

피라니아는 주로 다른 물고기를 잡아먹고 사는 육식성으로 날카로운 삼각형 모양의 이빨을 가지고 있다. 최대 30∼40㎝까지 자라는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에 발견된 피라니아는 관상용으로 키우다 누군가 내다 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생태원 측은 기온이 섭씨 10도 이하로 내려가면 폐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육식어종의 국내 반입이 자유롭기에 수입 자체를 차단할 수는 없다. 또 인터넷 수족관에서 관상용으로 팔리고 있으며 개인들끼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거래를 하기도 한다.

또 피라니아는 수온이 섭씨 10도 이하로 떨어지면 죽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변종이 있을 가능성도 생각해야한다는 전문가의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점들 때문에 위해우려종 지정이나 피라니아 같은 위해생물을 국내에 무단으로 방생하는 행위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