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타일러 "스칼렛요한슨 코 푼 휴지 경매 내놓자…"

입력 2015-07-07 05:38:00 | 수정 2015-07-07 17:1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타일러 "스칼렛요한슨 코 푼 휴지 700만원 낙찰"

'비정상회담' 타일러의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 타일러는 "스칼렛 요한슨이 한 토크쇼에서 코를 두 번 풀었다. 이를 본 MC가 '그 휴지를 팔 수 있겠다'고 농담삼아 말했다"며 "코 푼휴지를 경매에 내자고 제안했고, 스칼렛 요한슨도 흔쾌히 승낙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 휴지는 700만 원에 낙찰됐고, 기부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