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윤경, 왕따 가해자 학부모들에 '집단 폭행' 18개월 딸까지 다쳐…'충격'

입력 2015-07-06 20:15:04 | 수정 2015-07-06 20:15: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윤경 / 라윤경 사진=라윤경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라윤경 / 라윤경 사진=라윤경 페이스북


라윤경

배우 라윤경이 왕따 가해자 학부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6일 개그우먼 출신 배우 라윤경이 지난 4월 21일 경기 성남시의 한 초등학교 왕따 가해 학생들의 엄마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라윤경은 “경기 S초등학교 왕따 가해 학생 엄마인 권모·정모 씨가 술을 마시고 우리 집에 무단 침입해 500cc 유리컵을 내게 던지고 수십 번의 욕설과 함께 온 몸을 구타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라윤경은 전치 3주의 뇌진탕 진단을 받았고, 얼굴에 흉터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집에 있었던 그녀의 아들의 발바닥에 상처가 생겼고, 18개월 된 어린 딸은 흉부와 복부에 타박상을 입었다. 어린 딸은 심지어 어른들을 보면 놀라고 우는 등 극심한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을 겪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한 매체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라윤경이 쌍방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라윤경의 주장이 A씨의 주장과 엇갈리고, 라윤경 역시 폭행을 했다는 사실도 있어서 쌍방 폭행 혐의를 적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 외에도 당시 현장에 있던 타 학부모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다 마쳤다. 모든 진술을 종합한 결과 라윤경이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주장이 다른 소지가 있어 쌍방 폭행 혐의를 적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1999년 MBC 공채 10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라윤경은 연기자로 전향, 드라마 ‘대장금’과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우와한 녀’ 등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현재는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 출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