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이연복 반칙 논란 "다마고치 수준"

입력 2015-07-06 22:22:11 | 수정 2015-07-06 22:2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JTBC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과 이연복 셰프가 반칙 논란에 휩싸였다.

6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8인의 셰프 군단이 화려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 에서는 김풍과 이원일 셰프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를 주제로 박정현의 냉장고 속 재료를 이용해 대결을 펼쳤다.

김풍은 이연복 셰프가 보여준 유린기의 비법을 차용한 '오린기' 요리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어느새 '냉장고를 부탁해' 공식 사제지간이 된 이연복 셰프와 김풍 사이에는 요리 중 끊임없이 조언이 오갔다.

이에 정형돈은 "김풍 작가가 이연복 셰프 말대로 움직이고 있다. 거의 다마고치 수준"이라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현석 셰프 역시 "이건 반칙이다. 조언의 수준을 넘어섰다"며 부정 승부 의혹을 제기했다.

결국 이연복 셰프는 샘킴 셰프와 자리를 바꿨다. 그러나 이연복 셰프는 "다른 쪽에서도 재료를 썰어주고 하지 않느냐"며 끝없는 제자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출연진이 자신의 집에 있는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지고 와 그 안에 있는 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9시 40분 방영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