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리스 국민투표 반대 61%…향후 그리스 향배는?

입력 2015-07-06 10:07:38 | 수정 2015-07-06 10:1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리스 국민투표 긴축안 반대 61%…유로존 긴급 정상회의
그리스 국민투표 긴축안 반대 61%…향후 향배는?(사진=YTN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그리스 국민투표 긴축안 반대 61%…향후 향배는?(사진=YTN 캡쳐)


그리스 국민이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탈퇴 가능성에도 채권단의 긴축을 거부하는 선택에 61%가 투표했다.

그리스가 5일(현지시간) 실시한 채권단의 제안에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 최종 개표결과, 반대가 61.3%로 찬성(38.7%)을 22.6%포인트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박빙을 보일 것이란 당초 예상을 깬 것이다. 사전 여론조사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각각 44%와 43%로 1%포인트 안팎의 차이만 기록한 바 있다.

이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의 '반대가 클수록 정부의 협상력을 높여 채권단으로부터 더 좋은 합의안을 끌어낼 수 있다'는 설득 등이 막판 반대여론을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유권자 약 985만명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채권단이 지난달 25일 제안한 협상안에 찬성과 반대를 선택했다.

투표 질문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이 6월 25일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제안한 협상안을 수용하느냐"다.

이제 그리스의 향배는 '미지의 영역'으로 들어서게 됐다. 치프라스 총리의 주장대로 '더 좋은 협약'이 체결될 것인지, 협상이 난항을 겪고 ECB가 유동성 지원을 중단해 그리스 은행들도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맞을지 등 예상할 수 없는 국면으로 접어든 것이다.

치프라스 총리는 반대가 다수로 나오면 부채 탕감 등이 포함된 더 좋은 협약을 48시간 안에 체결하고 은행 영업을 7일부터 재개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치프라스 총리는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 반대가 확정되자 채권단에 즉시 협상을 재개하자며 이번 협상에선 IMF가 발표한 보고서에 분석된 대로 채무 탕감(헤어컷)을 의제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IMF는 지난달 26일자로 작성한 보고서에서 그리스 부채가 지속 가능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헤어컷도 필요하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켰다.

EU 집행위는 이날 채권단 제안이 부결되자 성명을 내고 그리스 국민의 의사가 표출된 존중한다고 밝혔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6일 오전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의장과 전화회의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