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서인 7일, 전국 흐리고 비…강수량 보니

입력 2015-07-07 09:09:01 | 수정 2015-07-07 09:0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서인 7일, 전국 흐리고 비…남부지방부터 장맛비

소서인 7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남부지방부터 장맛비가 내리겠다.

소서인 7일, 전국 흐리고 비…강수량 보니(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기사 이미지 보기

소서인 7일, 전국 흐리고 비…강수량 보니(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라남도, 경남 남해안, 제주도에 내리는 비(강수확률 60∼90%)는 늦은 밤 강원 남부와 충청이남 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 강원의 경우 8일부터 20∼60㎜의 비가 예상된다. 제주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전남 여수와 경남 남해, 거제, 통영, 부산 등에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했다. 9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60∼120㎜, 제주 산간 최대 200㎜ 이상, 전남·경남·경북남부 20∼80㎜, 남해안 최대 120㎜ 이상, 충남·전북·경북북부 20∼60㎜다.

소서인 7일 오전 5시 현재 제주와 전남해안, 경남 남해안, 부산, 전주, 광주 등 남부지방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제주도에는 시간당 10㎜ 안팎의 비가 내리고 있다.

같은 시각 기온은 서울·청주 22도, 광주·대전 21도, 제주·부산·전주 20도, 대구 19도, 춘천 18도, 강릉 17도 등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소서는 24절기 중 열한 번째에 해당하며 '작은 더위'라 불린다. 통상 소서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 는 절기. 예로부터 소서 시기는 여름 장마철로 장마전선이 한반도 중부지방을 가로질러 장기간 머무르기 때문에 습도가 높고 비가 많이 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