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분을 숨겨라' 김범, 배신하나? 궁금증 폭발!

입력 2015-07-07 11:46:00 | 수정 2015-07-07 11:4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7일, 화) 밤 11시 방송되는 tvN ‘신분을 숨겨라’ 8화에서 김범이 ‘수사 5과’ 멤버들을 공격하는 수상한 행동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는 ‘수사 5과’ 팀원인 진덕후(임현성 분)가 차건우(김범 분)와 마주한 이후로 수갑이 채워진 모습이 담겨있다. 또 장민주(윤소이 분)도 차건우(김범 분)와 이야기를 나눈 이후 공격을 받아 차건우(김범 분)가 왜 같은 팀원들을 공격한 것인지, ‘고스트’와 또 다른 연결고리인 남인호(강성진 분)를 단독으로 잡기 위해 ‘수사 5과’를 배신하는 것인지를 놓고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8화 방송에서 ‘수사 5과’는 ‘고스트’가 엄청난 살상력을 가진 위험한 물건을 최종적으로 노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던 중에 차건우(김범 분)는 자신의 여자친구를 죽인 남인호(강성진 분)에 대한 분노가 극에 달하며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을 저지를 예정이다. 제작진은 “차건우(김범 분)의 폭주로 예측할 수 없는 반전 스토리가 펼쳐진다. 이번 화를 기점으로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tvN ‘신분을 숨겨라’(극본 강현성, 연출 김정민,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는 경찰청 본청 내 극비 특수 수사팀 ‘수사 5과’의 범죄 소탕 이야기를 그린 도심액션 스릴러. '수사 5과’ 구성원인 차건우(김범 분), 장무원(박성웅 분), 장민주(윤소이 분), 최태평(이원종 분)은 신분을 숨기고 평범한 듯 일상 속에서 생활하지만 도청, 감청, 잠입 등 막강한 수사권을 바탕으로 강력범죄에 맞선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긴장감 넘치는 도심액션을 담아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가구 평균시청률 2.6%, 최고시청률 3%를 기록하는 등 순항 중이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기준)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