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용녀, 유기견 100마리 키운 이유가…'안타까워'

입력 2015-07-07 13:35:59 | 수정 2015-07-07 13:3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용녀, 유기견 100마리 키운 이유가…'안타까워'
이용녀, 유기견 100마리 키운 이유가…'안타까워'(사진=기분좋은날 이용녀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이용녀, 유기견 100마리 키운 이유가…'안타까워'(사진=기분좋은날 이용녀 캡쳐)


배우 이용녀가 60마리 유기견을 돌본다는 사실이 전해져 화제다.

7일 방영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배우 이용녀의 집과 일상이 다뤄졌다.

이용녀는 결혼하지 않은채로 경기도 하남시 소재 전원주택에서 60마리 유기견들과 함께 지내고 있었다. 이용녀는 10년 째 유기견을 돌보는 생활에만 전념하고 있었다.

이용녀는 집에서는 유기견의 대소변을 치우는 것을 시작으로, 엉망이 된 집 치우기에 하루 종일 바쁜 모습을 보였다.

이용녀는 유기견과 함께 생활하게 된 계기가 있다고 회상했다.

이용녀는 "11년 전 길거리에서 눈알이 터진 딱한 강아지를 봤다. 근처 슈퍼 주인에게 알렸더니 주인이 버린 강아지라고 했다. 병원에 데려갔더니 유기견 이야기를 해주더라."고 말했다.

또한 버려진 강아지를 분양받다보니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 사연을 전했다. 이용녀는 "많은 강아지가 버려지는 때였다. 버린 강아지도 많아서 보호소를 다니며 유기견들을 분양받았다. 그랬더니 한때 100마리가 넘게 됐다. 있는 돈을 다 써서 빚까지 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용녀는 혼자인 채로 지내며 가족들이 유기견을 키우는 데 반대한 사실을 전했다.

이용녀는 "유기견을 키우면서 꾸미지도 않고 머리는 산발이고, 발뒤꿈치가 다 갈라지고 하니까 '여배우가 그러면 되겠냐'고 그만두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이용녀는 현재 생활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