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미리 보는 인물관계도 공개

입력 2015-07-07 17:58:46 | 수정 2015-07-07 17:5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밤을 걷는 선비’의 미리 보는 인물관계도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밤선비’에서 펼쳐질 로맨스-대립과 갈등-미스터리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8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이하 ‘밤선비’) 측은 7일 ‘미리 보는 인물관계도’를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조양선(이유비 분)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오싹함과 스릴을 안길 판타지 멜로다.

‘밤선비’의 ‘미리 보는 인물관계도’에는 극을 이끌어가는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을 중심으로 등장인물들이 퍼즐처럼 펼쳐져 있어 어떤 이야기를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우선 성열의 뱀파이어가 되기 전인 120년 전과 뱀파이어가 된 이후인 120년 후 현재로 나뉜 등장인물들이 눈길을 끈다.

‘120년 전’은 성열이 뱀파이어가 되기 이전 시점으로 그의 정인인 이명희(김소은 분)와 벗인 정현세자(이현우 분), 귀(이수혁 분)의 스승이자 귀의 악행을 저지하고자 하는 수호귀 해서(양익준 분)가 등장해 궁에 사는 뱀파이어 귀와 대립한다.

‘120년 후’는 ‘밤선비’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현재 시점이다. 불멸의 삶을 사는 성열과 귀를 비롯해 남장책쾌 조양선, 신분을 숨긴 세손 이윤(심창민 분), 명문가 규수 최혜령(김소은 분) 등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이 이야기를 채울 예정이다.

특히 성열은 양선을 비롯해 120년 전 정인 명희, 화양각의 기녀이자 심복인 수향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밤선비’ 속 여심강탈자에 등극했다. 또한 120년 후 명희와 똑같이 생긴 혜령의 등장이 예고돼 성열의 마음의 행방 역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성열과 양선의 쌍방 애정 화살표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남장책쾌 양선은 성열을 ‘눈부신 미모의 음석골 선비님’으로 생각하고 있고, 성열은 양선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견딜 수 없는 달콤한 향취’에 의해 묘한 끌림을 느끼게 된다. 이에 ‘뱀파이어와 인간의 애틋한 사랑’이 그려질 것을 기대하게끔 한다.

뿐만 아니라 양선과 윤의 관계도 흥미를 불러 일으킨다. ‘여인’임을 숨긴 양선과 ‘세손’임을 숨긴 윤 사이에 서로를 부르는 호칭으로 보이는 ‘형님’, ‘아우님’이 표시돼 이들이 어떻게 얽히게 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밤선비’의 긴장감을 담당할 성열과 귀의 ‘세기의 대결’ 역시 관심을 모은다. 120년 전 성열은 정현세자, 해서와 함께 궁에 사는 뱀파이어 귀를 없애고자 했고,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뱀파이어로 다시 태어났다. 120년 전 그날부터 이어져 온 성열과 귀의 악연은 120년 후 현재에서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 낼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귀의 측근에는 궁궐내의 실세인 영의정 최철중(손종학 분)이 자리하고 있는데, 그의 딸이 명희와 닮은 외모를 지닌 혜령이어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밤선비’의 미리 보는 인물관계도는 ‘밤선비’를 기대하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흥미진진한 ‘예습타임’을 선사하는 동시에 이들이 펼칠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오는 8일 첫 방송 예정인 ‘밤선비’는 ‘해를 품은 달’,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연출을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집필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밤선비’는 MBC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해를 품은 달’에 이은 올 여름 단 하나의 판타지멜로가 될 것으로 벌써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