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진화 "남편 김원효에 사기 당해 결혼" 폭탄 발언 (자기야)

입력 2015-07-08 09:09:56 | 수정 2015-07-08 09:09: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진화 / 사진=SBS ‘백년손님’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심진화 / 사진=SBS ‘백년손님’ 제공


개그우먼 심진화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남편 김원효에게 사기 결혼을 당했다는 충격적인 폭로를 했다.

심진화는 9일 방송되는 '백년손님' 285회에서 김원효에 대한 결혼 전 비화들을 속속들이 공개했다.

이날 심진화는 "결혼 전 집을 구하러 다닐 때 김원효가 1억이 있다고 큰소리쳤는데 알고 보니 1100만원뿐이었다"며 "김원효가 결혼식 2주 전에서야 사실 1100만원 밖에 없다고 고백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돈이 없다는 것도 문제지만 거짓말까지 한 김원효에게 화가 났고, 정말 심각하게 결혼을 고민했었다"고 지금껏 말하지 못했던 속사정을 토로했다.

반면 심진화는 김원효에 대한 닭살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아기를 가지기 위해 병원을 다니는데 의사 선생님이 김원효에게 "'근래 보기 드문 정자'라고 칭찬했다"며 "정자의 움직임과 개수, 모양이 다 최고다. 요즘에 이런 정자가 없다"고 극찬했다는 것.

급기야 심진화가 "나는 자궁이 20대 자궁이라더라. 예쁜 아기가 될 것 같다"고 덧붙이자 성대현이 "본 적은 없지만 다 튼튼할 것 같다"고 말해 패널들을 웃음 짓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