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학식품 유해세균 검출 관련 대표 해명글 알고보니 '네티즌 패러디'

입력 2015-07-08 10:57:36 | 수정 2015-07-08 11:1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학식품 정헌욱 대표 해명 '허위'로 드러나

송학식품이 유해세균 검출 사실을 숨기고 시중에 유통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7일 송학식품몰에 해명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송학식품 정헌욱 대표라고 밝힌 이 글은 "생산 과정에서 대장균 혼입은 흔한 일"이라며 소비자들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 하지만 이 글은 한 네티즌이 작성한 허위 해명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허위 해명이 나돌자 8일 송학식품 오현자 대표이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공지했다. 오 대표는 "소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식품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미지 - 송학식품 공식 사과문>

송학식품 공식 사과문 /송학식품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송학식품 공식 사과문 /송학식품 홈페이지


앞서 지난 6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송학식품 대표를 포함, 총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