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형탁, 수면제 복용한 사연 충격고백…"집안 빚 갚으려고 꾸준히 일해"

입력 2015-07-08 10:56:35 | 수정 2015-07-08 11:36: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썸남썸녀' 심형탁이 과거 수면제를 복용하고 꾸준히 일 해왔던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썸남썸녀'에서 심형탁은 과거 수면제를 먹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심형탁은 사업 실패 후 자살을 생각한 어머니가 사온 수면제를 대신 자신이 먹었다고 밝혔다.

심형탁의 어머니는 "사기를 당해 집안이 기울어졌고 가족을 못 쳐다봤다"며 "수면제를 사와서 말을 못하고 가족에게 마지막 편지를 써놨는데 우연히 형탁이가 그걸 봤다. 그 편지를 보고 놀랐던 지 수면제를 자기가 대신 삼켜버렸다. 순간적으로 무슨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심형탁은 "수면제를 한 움큼 먹고 나니 옷이 기어가는 것처럼 보였다. 환각이었다"라며 "순간적으로 어떻게 하나 싶어서 병원에 가 치료를 받았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오셨고 그때 많이 놀라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심형탁 어머니는 "심형탁이 빚을 갚기 위해 일을 꾸준하게 해왔다. 결국 아버지 가게도 차려드렸다. 효자다"며 "이제껏 집안을 위해 힘써온 아들이 '내가 갖고 싶은 게 있는데, 좀 가져도 괜찮냐' 물을 때 제일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이날 심형탁은 "내가 제일 잘하는 게 참는 거야"라며 "어린 시절 사고 싶고 먹고 싶은 것들을 늘 꾹꾹 참아왔다"고 말했다.

심형탁 사연에 '썸남썸녀`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