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식스틴' 트와이스에 모모 등 특채 2명 논란…JYP 해명은?

입력 2015-07-08 11:00:19 | 수정 2015-07-08 15:15: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스틴' 트와이스에 모모 등 특채 2명 논란…JYP 해명은?
'식스틴' 트와이스에 모모 등 특채 2명 논란…JYP 해명은?(사진=식스틴 트와이스 멤버 결정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식스틴' 트와이스에 모모 등 특채 2명 논란…JYP 해명은?(사진=식스틴 트와이스 멤버 결정전 캡쳐)


JYP엔터테인먼트의 새 걸그룹을 뽑는 프로젝트 '식스틴'을 통해 '트와이스(TWICE)' 최종멤버 9명이 확정된 가운데 모모와 쯔위 등이 합류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방영된 Mnet '식스틴' 최종회에서는 트와이스 최종 멤버를 가리는 파이널 라운드가 진행됐다. 트와이스 최종 멤버를 가리기 위해 메이저, 마이너팀은 '다시 해줘'란 곡으로 경연을 치렸다.

이후 박진영은 트와이스 최종 멤버로 나연, 정연, 다현, 미나, 사나, 채영, 지효 등 7명을 호명했다. 이후 쯔위는 시청자와 관객 투표, 모모는 박진영이 뽑은 멤버로 골라 9명이 최종 확정됐다.

박진영은 트와이스 최종 멤버 선정에 대해 노래, 춤 실력 뿐만 아니라 인성, 스타성 등 JYP 내 전통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방송 후 새 걸그룹 식스틴의 최종멤버 트와이스에 모모가 합류한 데 대해 논란이 일었다. 당초 탈락자였던 모모가 박진영의 선택으로 합류했기 때문이다.

JYP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모모 등 참여에 대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JYP는 내고 "식스틴 프로그램의 최종멤버 선발기준은 미션의 수행과정을 지켜보며 JYP 실무진, 시청자 투표, 관객투표를 종합, 멤버를 선발해 가는 것이었다"면서 "정식 선발과정을 통해 뽑힌 7명의 멤버만으로는 시청자들도, 또 박진영 PD도 아쉬움이 남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7명 이외에 오로지 시청자 의견만으로 1명 (쯔위), 박진영 PD의 의견만으로 1명 (모모)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JYP 측은 "결과적으로 공채 7명, 특채 2명이라는 최종 결정방식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전달 되지 못한 점, 또 그 밖에 진행상의 잔인함 등의 여러 논란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