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진중권 "최고존엄 모욕 반동분자 숙청"

입력 2015-07-08 13:33:03 | 수정 2015-07-08 17:0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승민 원내대표직 사퇴…진중권 "최고존엄 모욕 반동분자 숙청"
유승민 원내대표직 사퇴…진중권 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민 원내대표직 사퇴…진중권 "최고존엄 모욕 반동분자 숙청"(사진=진중권 교수 트위터)


8일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사퇴한 가운데 이를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북한의 숙청에 빗댔다.

진중권 교수는 이날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계정에 "방금 의원 동무들의 열화같은 박수로 공화국 최고 존엄을 모욕한 공화국 반동분자 유승민이 숙청됐답니다"면서 "다음 숙청 대상은 당권력 서열 1위인 김무성 동지겠죠"라고 밝혔다.

이날 새누리당은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법 개정안 '위헌 시비'로 거취가 논란이 된 유승민 원내대표에게 사퇴를 권고했다. 새누리당은 표결 없이 사퇴 권고안을 추인했다. 유승민 원내재표는 의원총회의 사퇴 권고 추인을 받아들여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기로 결정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정치생명을 걸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임을 천명한 헌법 1조 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었다"며 "국민에게 새누리당이 희망을 드리지 못하고,거취 문제를 둘러싼 혼란으로 큰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용서와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후 진중권 교수는 추가로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공주님에게서 나오거든요"라고 상황을 풍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