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투비, 웹 리얼리티 ‘더 비트 시즌2’ 2화 공개

입력 2015-07-08 14:03:00 | 수정 2015-07-08 14:0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잔잔한 힐링발라드 ‘괜찮아요’로 컴백한 그룹 비투비가 깨알 같은 웹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비투비는 8일 오전 네이버 스타캐스트 채널을 통해 자신들의 리얼 일상을 담은 온라인 리얼리티 프로그램 ‘비투비의 더 비트 시즌2’의 두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앞서 1화를 통해 '더 비트'의 메인 MC 이름을 건 치열한 타이틀 매치를 펼쳤던 비투비는 시즌2의 MC로 전격 발탁된 리더 서은광의 첫 진행 도전기가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신곡 ‘괜찮아요’ 첫 방송 현장을 배경으로 촬영된 2화는 밤낮없이 바쁜 스케줄로 고단한 멤버들에게 고퀄리티 인터뷰와 예능감을 뽑아내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2대 MC 서은광의 수난시대가 펼쳐지며 폭소를 자아낸다. 이에 비투비 내 대표 악동 정일훈은 서은광의 MC 자질에 대한 의심을 갖기 시작, 그를 향해 “형은 화가다. 우린 형의 그림 속 사람들이다. 형 마음대로 하면 되는 것”이라는 의젓한 조언을 펼쳐 의외의 면모로 반전매력을 선사한다.

음악방송 무대에 오르기 바로 직전, 대기 중인 상황에서도 비투비의 무한한 장난기는 멈출 줄 몰랐다. 걸그룹 AOA의 신곡 ‘심쿵해’를 비투비만의 버전으로 소화해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한 것. ‘육잘또’라는 별명으로 화제되고 있는 육성재는 ‘반해 반해 버렸어요’ 라는 원곡 가사를 가위바위보 게임으로 응용, ‘빠네 빠네 버렸어요. 내가 졌어요’ 라고 노래해 예사롭지 않은 ‘돌+아이’ 감각을 한껏 드러내며 폭소를 자아낸다.

이처럼 MC로 첫 출장한 서은광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과감한 ‘리더몰이’에 나선 멤버들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끝없는 고난과 역경을 선사하며 그의 진행 실력을 검증했다. 멤버들의 귀여운 장난에도 천사표 매너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대응한 서은광은 7:1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더 비트’의 메인 MC 다운 차별화된 감각을 확인 받으며 성공적인 두 번째 에피소드 마무리를 완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