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축구바보' 안정환이 눈물 훔친 이유

입력 2015-07-13 05:28:00 | 수정 2015-07-13 05: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한민국이 낳은 ‘판타지스타’ 안정환이 눈물을 훔치고야 말았다. 흔들리지 않는 냉정함과 날카로운 집중력으로 그라운드를 지배했던 안정환이 눈물을 흘렸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KBS 예능국의 2015년 기회 프로젝트 ‘청춘FC 헝그리일레븐’(연출 최재형)의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2ndchance)이 한 편의 감동적인 영상을 공개했다. 사람, 땀, 축구에 담긴 진정성은 진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좁은 기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좌절했던 선수, 집안 사정이 어려워 의지와 상관없이 축구를 포기해야만 했던 선수, 축구 선수의 꿈을 하찮게 여기는 주변 사람들 때문에 힘들어했던 여자 선수. 벼랑 끝에 내몰렸던 ‘축구 미생’들의 가슴앓이로 시작되는 이번 영상은 마지막 일지도 모르는 기회를 잡으려는 선수들의 절실함과 열정으로 가득 채워졌다.

눈을 감고 말없이 한 선수를 안고 등을 토닥거려주는 이운재 ‘청춘FC’ 골키퍼 코치와 자신의 옷으로 눈물을 훔치는 안정환의 모습은 그 사연에 궁금증을 더했고 축구로만 말하는 주인공들의 각기 다른 매력이 묻어났다.

이어 대한민국 축구계의 또 한 명의 레전드 이영표는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이 선수들을 위로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겠지만 정직하게 제작한다면 동시에 시청자 분들을 위로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라고 강력 추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