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미도 "주지훈과 목욕, 실루엣 다 비쳐서…"폭탄 발언

입력 2015-07-09 09:51:00 | 수정 2015-07-09 16:1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이미도 라디오스타 이미도 라디오스타 이미도 / 사진 =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이미도 라디오스타 이미도 라디오스타 이미도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이미도 화제

이미도가 과거 주지훈과 찍은 목욕신이 화제다.

이미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나는 왕이로소이다'를 촬영 당시 주지훈과 목욕신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밝혔다.

이미도는 "주지훈은 노비 역이었기 때문에 목욕신도 더러움을 표현해야했다"며 "탕 안에 지우개 가루도 뿌리고 여러가지 효과를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목욕신은 옷을 입고 찍을 예정이어서 노출을 미리 걱정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막상 옷이 물에 젖으니 실루엣이 다 비쳐 민망했다"고 전했다.

주지훈은 극 중 신분을 들키지 않아야 했기에 목욕신에서 이미도에게 등을 돌리고 있었다. 이에 이미도는 "아쉽긴 했지만 그 넓은 등을 원 없이 봤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