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콩독감, 공기 중으로 전파…확산 속도가 '충격'

입력 2015-07-09 10:57:08 | 수정 2015-07-09 10:57: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콩독감 전파력 메르스의 수천 배"

'홍콩독감'으로 숨진 환자가 563명으로 집계돼 국내 유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 전문가는 "홍콩독감은 공기 중으로 전파되기 때문에 전파력만 따지고 보면 메르스의 수천 배 이상 돼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설대우 중앙대 약학과 교수는 "H3N2라고 하는 독감 바이러스로 1968년에 최초로 홍콩에서 유행한 적이 있고, 세계적으로 약 100만 명 정도 사망자를 낸 잘 알려져 있는 바이러스"라면서 "호흡기를 통해서 감염이 되고 공기를 통해 확산이 되니까 확산속도도 상당히 빠르다"고 설명했다.

홍콩독감의 증상에 대해서는 "독감이니까 감기면서도 상당히 중증을 유발하는 그런 감기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독감의 전파력이 메르스의 수천 배 정도 될 거라면서 "독감바이러스에 의한 치사율은 통상 0.1에서 1% 정도 되지만 공기를 통해서 전파가 엄청나게 확산이 되다 보니까 감염된 사람이 많아서 사망자도 굉장히 많게 된다. 비록 0.1에서 1%밖에 치사율이 안 된다고 해도 사망은 굉장히 많이 생기는 그런 질병"이라며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독감으로 한 50만 명 정도가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으니까 우리나라도 1000명 이상은 매년 사망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콩독감과 메르스는 기본적인 증상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더 위험한 것 등 비슷한 점이 많지만 홍콩독감은 치료제와 백신이 있다는 차이점도 있다.

대비책과 관련해선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사람이 일주일에 7만 명 정도 된다"며 "공항을 통한 검역을 굉장히 철저히 해서 기본적으로 환자를 빨리 발견하고 격리 조치하는 게 필요하다"고 당국의 꼼꼼한 대처를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