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아찔한 '눈맞춤 동침' 포착

입력 2015-07-09 11:25:54 | 수정 2015-07-09 11:2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의 아찔한 눈맞춤 동침이 포착됐다.

9일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측은 김성열(이준기 분)과 조양선(이유비 분)의 아찔한 눈맞춤 동침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밤을 걷는 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조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오싹함과 스릴을 안길 판타지 멜로다.

지난 8일 방송된 '밤을 걷는 선비' 1회를 통해 성열과 양선의 첫 만남이 그려져 ‘성냥커플(성열+양선)’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성냥커플의 아찔한 순간이 포착돼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고 있다.

우선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여인의 모습을 한 양선이다. 양선은 평상시에 남장을 하고 살아가는 남장책쾌로, 그가 여인의 한복을 입고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그의 여인 변신과정이 생생하게 스틸에 담겨 웃음을 자아낸다.

양선은 상투를 튼 채로 여인의 한복을 입은 후 무언가를 끌어안고 당황한 듯한 표정. 이어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리고 곤란한 표정을 짓는 양선과 그에게 초밀착 접근을 하는 섹시한 성열의 옆모습이 담겨 무슨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성열은 하얀 속적삼을 입고 입에 살짝 미소를 머금은 채로 양선에게 다가가 있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또한 성열의 초밀착 접근에 당황한 듯한 양선의 팔자눈썹이 그의 귀여운 매력을 배가 시킨다.

무엇보다 성열과 양선의 이불 위 이글이글 타오르는 불꽃 눈맞춤이 여심을 후끈 달아오르게 하고 있다. 성열은 박력 있는 눈빛을 뿜으며 양선을 바라보고 있는데, 이 모습이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한다. 이처럼 초밀착 접근부터 이불 위 눈맞춤까지 ‘성냥커플’의 심쿵 장면이 미리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뿐만 아니라 양선을 남자라고 알고 있는 성열이 양선의 정체를 알게 되는 것인지, 양선이 여인으로 급 변신한 이유는 무엇인지, 두 사람은 왜 이불 위에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지 궁금증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이에 '밤을 걷는 선비' 제작진은 "9일 방송되는 2회에 공개된 스틸과 관련한 내용이 자세하게 담길 예정이다. 1회에서 서늘했던 '뱀파이어 선비' 성열의 모습으로 설렘을 느끼셨다면 2회에서는 성열의 치명적인 매력과 양선의 귀여운 매력이 어우러진 폭발적 케미를 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밤을 걷는 선비' 2회를 통해 꼭 ‘성냥커플’의 두근대는 케미를 확인해주시길 바란다”며 '밤을 걷는 선비' 2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밤을 걷는 선비'는 ‘해를 품은 달’,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연출을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을 집필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첫 방송부터 MBC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해를 품은 달’을 잇는 올 여름 단 하나의 판타지 멜로의 향취를 제대로 풍겨낸 '밤을 걷는 선비' 2회는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