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영순-이연복-샘킴-이욱정-정엽, 파란만장 '절대미각' 대결

입력 2015-07-10 02:54:00 | 수정 2015-07-10 02:5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요리계의 레전드’ 심영순-이연복-샘킴-이욱정, 그리고 연예계 ‘절대미각의 소유자’ 정엽이 흥미진진한 미각 대결을 벌인다.

오늘(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7월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2탄인 ‘셰프 특집’으로 꾸려진다. 7월 한 달 동안 방영될 여름 스페셜은 ‘쿡방의 원조’ 야간매점의 확장판. 이날 방송에서는 ‘한식의 대모’ 심영순, ‘중식의 아버지’ 이연복, ‘스타셰프’ 샘킴, ‘푸드멘터리의 선구자’ 이욱정 PD 그리고 가수 정엽이 출연해 목요일 밤을 맛깔 나게 수놓을 예정이다.

이날 ‘해투’에서는 그야말로 역대급 맞대결이 성사됐다. 요리계를 주름잡고 있는 최고의 셰프 군단이 총출동해 자존심을 건 ‘절대 미각 대결’을 펼친 것.

여러 가지 재료들이 섞여있는 음식을 먹고, 각각의 재료를 알아 맞추는 고난이도(?) 미션 앞에 천하의 셰프군단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특히 이연복은 연습대결에서 입을 떼자마자 ‘광탈 굴욕’을 당했고, 이에 박명수는 “죄송한데 끝나고 자격증 좀 보여달라”며 짓궂게 장난을 쳐 폭소를 자아냈다.

심영순 역시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으로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평소 단정한 한복과 정갈한 매무새, 조곤조곤한 말투 등 차분한 모습으로 잘 알려진 심영순은 다급한 표정으로 “소고기? 버섯? 닭고기?”등 오답 퍼레이드를 펼쳤고, 유재석은 평소답지 않게 평정심을 잃은 심영순의 모습에 “선생님 지금 눈이 굉장히 커지셨다. 이렇게 커진 것 처음 본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과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파란의 절대미각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KBS 2TV ‘해피투게더3’ 7월 여름스페셜 야간매점2탄 ‘셰프 특집’은 오늘(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