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호 전 MBC 기자, '해고 무효' 소송 승소

입력 2015-07-09 19:25:36 | 수정 2015-07-09 19:25: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상호 전 MBC 기자 / 사진=이상호 전 MBC 기자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호 전 MBC 기자 / 사진=이상호 전 MBC 기자 트위터

MBC에서 해고된 이상호 기자가 해고무효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9일 이상호 전 MBC 기자가 MBC를 상대로 낸 해고무효 확인 소송에서 "해고는 무효이며 2013년 1월부터 복직 때까지 월 4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해고가 절차상 문제는 없지만 사회통념상 타당성이 없고 징계재량권의 범위를 벗어난 위법한 처분이어서 무효라고 본 원심 판단은 정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상호 전 MBC 기자는 대통령 선거를 앞둔 2012년 12월 17일 본인의 트위터에 'MBC 김정남 단독인터뷰 비밀리 진행, 선거 전날 보도 예정설'이란 글을 올리고 회사 허락 없이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했다는 이유로 2013년 1월 해고 통보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