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에 '한식대첩' 심사위원 심영순 출연 '기대↑'

입력 2015-07-09 21:58:46 | 수정 2015-07-09 21:5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한식대첩 심영순 / 해피투게더 한식대첩 심영순 사진=KBS2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한식대첩 심영순 / 해피투게더 한식대첩 심영순 사진=KBS2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한식대첩 심영순

'해피투게더'에 '한식대첩' 심사위원 심영순이 출연한다.

9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7월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2탄 셰프 특집으로 꾸려져 한식의 대모 심영순, 중식의 아버지 이연복, 스타 셰프 샘킴, 푸드멘터리의 선구자 이욱정 PD, 자칭 절대미각 가수 정엽이 출연한다.

'재벌가의 요리선생'으로 유명한 '옥수동 심선생님' 심영순은 교육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심영순은 "재벌 며느리들 가르칠 때 주눅들지는 않냐?"라는 박명수의 질문에 "나는 50만원 받고 500만원을 주고 있다는 심정으로 요리를 가르친다. 때문에 당당하기가 짝이 없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샘킴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지면 게스트들한테 서운하다. 처음에는 내 요리가 먹고 싶다고 하다가 다른 셰프 음식을 고른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