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욱정 PD "내 다큐, 별 반응도 없었는데…"

입력 2015-07-10 00:17:04 | 수정 2016-10-27 22:4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욱정 PD, '해피투게더' 출연

'누들로드', '요리인류'로 유명한 이욱정 PD가 숨겨졌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욱정 PD는 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한국방송대상시상식에서 '누들로드'로 대상을 받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욱정 PD는 "'누들로드'가 막상 방송됐을 때 회사에서는 별 반응이 없었다"면서 "방송대상을 받으니 갑자기 명작이 됐다"고 웃었다.

이어 이욱정 PD는 "당시만 해도 음식을 주제로 다큐멘터리를 하는 경우가 별로 없었다" "나에게는 전환점이 됐다"고 밝혔다.

이욱정 PD는 유재석이 "원래 요리를 했었느냐"고 묻자 "전에는 입으로만 했다"며 "어려서부터 다른 것에는 관심이 없었는데 음식에 관심이 많았다. 그래서 음식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이욱정 PD는 직접 선보인 요리로 조세호에게 혹평을 받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욱정 PD가 파를 기름에 볶고 고춧가루를 넣은 간단한 메밀면 요리를 선보였지만 조세호는 "굉장히 기름지다"며 "입에 기름이 돈다"고 혹평했다.

김신영 역시 "나는 이욱정 PD의 요리를 안 먹어도 되겠냐"며 사양했고, 결국 한입을 먹고 나서도 "느끼하다. 그냥 파절이 같다"고 조세호의 말을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