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DJ 김광한, 심장마비로 별세…유언 들어보니 '안타까워'

입력 2015-07-10 09:54:27 | 수정 2015-07-10 09:5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DJ 김광한,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69세

1980∼1990년대를 풍미한 라디오 DJ 김광한이 지난 9일 심장마비로 향년 69세로 별세했다.

DJ 김광한, 심장마비로 별세…유언은?(사진=불후의명곡 김광한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DJ 김광한, 심장마비로 별세…유언은?(사진=불후의명곡 김광한 캡쳐)

김광한은 지난 6일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중환자실에서 투병하며 일시적으로 상태가 좋아지는 듯 했으나 끝내 9일 오후 37분께 숨을 거뒀다. 김광한은 평소 심장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임종을 지킨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임종 전 부인의 말을 희미하게 알아듣는 듯 했지만 끝내 아무런 말씀도 남기지 못하고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김광한은 19세에 국내 최연소 DJ로 데뷔, 국내 팝 음악 전성시대를 이끈 인물이다. 특히 1980~1990년대 연예계를 주름잡았다. 1980~1990년대 라디오 프로그램 '김광한의 팝스 다이얼', '김광한의 골든 팝스', TV 프로그램 '쇼 비디오 자키' 등을 진행하며 양대 DJ로 이름을 날렸다.

2000년대 들어서도 경인방송 FM '김광한의 팝스 다이얼'을 진행하고, 7080 콘서트 등을 기획하며 현역으로 왕성히 활동했다.

올해 5월에는 KBS2 '불후의 명곡-한국인이 사랑하는 팝송' 편에 출연, 시청자에게 추억을 선사하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삼육의료원 추모관 203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일 오전 10시다. 장지는 성남영생원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