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형진 집 가압류…빚과 밀린 세금이 무려 '충격'

입력 2015-07-10 10:32:58 | 수정 2015-07-10 10:32: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형진 집 가압류

공형진 집 가압류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공형진 집 가압류 / 사진 = 한경DB

배우 공형진의 집이 가압류 당했다.

10일 한 매체는 A은행은 지난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가압류권자로서 공형진의 주택에 대한 권리신고 및 배당요구신청서를 제출했다.

A은행은 앞서 2일 서울중앙이장법원을 통해 가압류 결정을 받았고, 1809만5380원의 소유권을 인정받았다.

공형진은 앞서 2009년과 2013년, 2차례에 걸쳐 B 은행에 6억7200만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또 2014년엔 오 모 씨에게도 2억 원을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때문에 현재 공형진의 주택에 대한 가입류권자는 B은행, 근저당권자는 오 모씨만 올라와있는 상태였다.

A은행이 새롭게 가압류권자로 등장함에 따라 공형진의 부담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형진 소속사 SM C&C 측은 "배우가 금전적으로 어려움은 겪고 있지만, 열심히 활동하면서 갚아나갈 의지가 있다"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배우 공형진이 최대 7억원의 빚을 지고 약 1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