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영욱, 오늘 전자발찌 차고 출소…신상정보를 '깜짝'

입력 2015-07-10 10:43:11 | 수정 2015-07-10 11:1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영욱, 오늘 전자발찌 차고 출소…신상정보를 '깜짝'

가수 출신 방송인 고영욱이 10일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만기 출소했다.

고영욱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했다. 다른 출소자들은 오전 5시 전후를 기점으로 출소하지만 성범죄자의 경우 전자발찌 부착과 보호관찰 수칙 교육 등 보호관찰소 직원을 통해 출소 절차를 밟기 때문에 다소 늦어졌다.

고영욱 출소 고영욱 출소 고영욱 출소 / 고영욱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고영욱 출소 고영욱 출소 고영욱 출소 / 고영욱 사진 = 한경DB

고영욱은 지난 2013년 12월 미성년자 성폭행 및 강제 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뒤 징역 2년6개월의 형량을 모두 채웠다.

고영욱은 다소 수척하지만 정돈된 헤어스타일의 말끔한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회색 반팔 티셔츠로 팔의 문신이 엿보였다. 다만 관심이 집중된 전자발찌는 긴 청바지로 가려 보이지 않았다.

고영욱은 "모범이 되어야 할 연예인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2년 반 동안 성찰의 시간이었다. 2년반 동안 이곳이 아니면 모르고 살았을 것들을 배웠다. 이제부터 새로운 마음 가짐으로 바르게 살도록 하겠다. 실망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후 고영욱은 취재진을 뒤로하고 고영욱을 기다리고 있던 BMW 740i애 올라 이동했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서울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고영욱에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 판결했다. 또한 신상정보 5년 공개 및 고지, 3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