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렛미인5' 도전자 박소정 사연에 황신혜도 눈물…"자는 시간 빼고는 일만 해야"

입력 2015-07-11 10:20:21 | 수정 2015-07-13 16:0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렛미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렛미인



'렛미인5' 지원자 박소정이 완벽한 인형미모로 변신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렛미인5'에서는 부정교합, 돌출턱, 과체중을 바로잡은 박소정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렛미인5'에 등장한 박소정은 과거 인라인스케이트 선수로 활동했으나 부상후 선수생활을 접고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는 근황을 전했다.

'렛미인5'에서 공개된 일상 속 박소정은 평균 2~3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먹고 자는 시간 빼곤 모조리 일에 투자했는데 이유는 바로 6년 전부터 신부전증을 앓고 있는 어머니 수술비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박소정의 사연은 '렛미인5' MC들과 닥터스 마음을 움직였고 결국 박소정은 '렛미인'에 선정돼 신체적 교정 처치를 받아 키 173cm에 몸무게 56.5kg의 인형외모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이에 박소정의 변화된 모습에 '렛미인5' MC들은 모두 놀랐고 특히 황신혜는 감동의 눈물까지 보여 '렛미인5'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