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무대에 심사위원도 깜짝 "음원발매 안 해?"

입력 2015-07-11 11:40:20 | 수정 2015-07-11 11:4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릴보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릴보이



'쇼미더머니4' 릴보이와 베이식의 대결에 심사위원들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예선을 통과한 참가자가 직접 대결할 상대를 지목해 1대 1로 랩 배틀을 벌이는 3차 오디션이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4'에서는 우승후보로 꼽히던 릴보이와 베이식이 대결을 펼쳤다. '쇼미더머니4' 심사위원들은 베이식과 릴보이가 등장하자마자 제작진을 상대로 “이 둘을 왜 붙여 놨냐”고 야유를 보냈다.

이어진 무대에서 베이식과 릴보이 역시 "'쇼미더머니', 왜 우릴 붙여놨지"라는 가사로 마음을 대변했다. '쇼미더머니4' 심사위원들은 두 사람 실력에 감탄하며 한 명만 합격시켜야 한다는 사실에 "이거 못 뽑는다", "이 음원 발매하는 데 없나" 등의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쇼미더머니4' 심사 결과 베이식이 승리하면서 릴보이는 안타까운 탈락을 맞았다.

'쇼미더머니4' 베이식 릴보이의 대결에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대박"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최고다"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멋있네"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좋았는데"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한명이 떨어지다니"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둘다 제대로 보여줌"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아쉽다" "쇼미더머니4 릴보이 베이식 안타깝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