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친구집' 캐나다 편 5.3%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입력 2015-07-12 23:54:00 | 수정 2015-07-12 23:5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캐나다 편이 시청률 5%대를 돌파하며 수직 상승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프로그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이하 '내친구집') 23회가 5.3%(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내친구집'이 시청률 5%대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최고 시청률은 '내친구집' 6회가 기록한 4.2%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자연의 나라 캐나다에 도착한 여섯 남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캐나다에 도착해 숙소를 찾아가기까지 계획적으로 여행을 즐기는 기욤-존 라일리와 통 크게 즐기자는 장위안-수잔, 토론토에서 여정을 보내는 유세윤-헨리 등 세 팀으로 나누어져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한 기욤과 장위안은 한 팀이 돼 나이아가라 폭포를 배로 체험하는 제트 보트 관광에 나섰다. 두 사람은 유람선에서 물폭탄을 맞고 "옷이 다 젖었다"며 한탄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욤의 고향 캐나다로 떠난 글로벌 친구집 습격 프로젝트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