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황석정 "메르스로 불신도 전염"…'소신발언'

입력 2015-07-13 09:48:00 | 수정 2015-07-13 09:4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배우 황석정이 출연해, ‘세계의 바이러스’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13일 방영 예정인 ‘비정상회담’ 54회 녹화에 게스트로 출연한 황석정은 ’세계의 바이러스‘를 주제로 이야기 하던 중 “한국의 메르스 사태는 바이러스와 더불어 불신과 공포도 함께 전염시킨 것이 문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황석정은 서울대 출신답게 각국 역사에도 조예가 깊은 모습을 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여전히 메르스에 과민하게 반응한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미국 대표 타일러 라쉬는 “메르스에 너무 과민반응 하다보면 나라가 경제적인 타격을 많이 입는다. 그렇기 때문에 객관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불필요한 걱정을 줄여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