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에…서유리 "녹화 중이지만 많이 울었다"

입력 2015-07-13 10:39:00 | 수정 2015-07-13 13:39: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에…서유리 "녹화 중이지만 많이 울었다"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기사 이미지 보기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녹화 중이지만 많이 울었다"(사진=서유리 트위터)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새로 합류한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에 미스 마리텔 서유리가 추억과 함께 감회를 토로해 화제다.

서유리는 13일 본인의 트위터에 "기분좋게 김영만 선생님 이야기 좀 하고싶었는데, 김영만 선생님이 방송에 적응하실 수 있을까 걱정했던 저는 제 생각이 틀렸음을 깨달았답니다. 아부지 출근하시기 전에 같이 방송 보던 기억이 나서 녹화중임에도 많이 울었습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서유리는 "오늘 저처럼 눈물 흘리신 분들 많으셨을 거라 생각해요. 추억은 이렇게도 진한 것인가 봅니다"라고 밝혔다.

김영만은 지난 12일 인터넷으로 생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새로 합류해 개인방송을 진행했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전반전에서 김영만은 누리꾼들의 열띈 반응을 얻으며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영만은 과거 'TV유치원 하나둘셋'의 종이접기 아저씨로 인기를 누렸다. 현재는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