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난까지 상품화" 논란에 결국 '괭이부리마을' 체험관 백지화

입력 2015-07-13 17:59:39 | 수정 2015-07-13 17:5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난까지 상품화 / 사진 = YTN 뉴스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가난까지 상품화 / 사진 = YTN 뉴스 영상 캡처


"가난까지 상품화" 논란에 결국 '괭이부리마을' 체험관 백지화

"가난까지 상품화하려 한다"라는 비판에 인천 만석동 '괭이부리마을'에 체험 시설 건립이 끝내 무산됐다.

인천 동구청은 지난 12일 "최근 진행 중인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따라 이곳의 모습도 계속 바뀌고 있는 만큼 이 지역의 역사를 보존하자는 측면에서 옛 생활 체험관을 만들기로 했다"며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인천시 동구 옛 생활체험관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지난달 중순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지역 주민들은 "가난까지 상품화한다"고 주장하며 구청의 계획에 반대했다. 주민들은 "지자체가 가난까지 상품화해 쪽방촌과 주민들을 구경거리로 만들겠다는 얘기"라면서 "요즘 들어 외지 사람들이 이곳에 찾아와 사진을 찍으며 집 안을 기웃거리는 일이 많아 다툼도 생긴다. 가난하게 살면 아무렇게나 막 대해도 되는 것이냐"고 주장하며 반발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동구의회 복지환경도시위원회는 13일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례(안)을 부결했다. 상임위원 5명은 회의 끝에 "주민 의견 수렴 절차에 부족함이 있었다"며 부결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이 조례(안)은 자동 폐기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