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언급 "녹화 중임에도 많이 울었다"

입력 2015-07-13 18:07:56 | 수정 2015-07-13 18:07: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사진=서유리 SNS기사 이미지 보기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사진=서유리 SNS


서유리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서유리가 '마이리틀텔레비전'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을 언급했다.

12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인터넷 생방송으로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이 화제가 된 가운데, 서유리가 그를 언급해 눈길을 끈다.

12일 서유리는 자신의 SNS에 "기분좋게 김영만 선생님 이야기 좀 하고싶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서유리는 "김영만 선생님이 방송에 적응하실 수 있을까 걱정했던 저는 제 생각이 틀렸음을 깨달았다. 아버지 출근하시기 전에 같이 방송 보던 기억이 나서 녹화중임에도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유리는 "오늘 저처럼 눈물 흘리신 분들 많으셨을 거라 생각한다. 추억은 이렇게도 진한 것인가 보다"라며 김영만의 생방송 녹화 후기를 이야기했다.

김영만은 1988년 방송된 KBS 1TV 'TV유치원 하나둘셋'을 시작으로 약 20년간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종이접기를 가르쳤다. 당시 김영만은 아이들에게 쉽고 재밌는 종이접기법을 가르쳐주며 '종이접기 아저씨'라는 애칭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종이문화재단 이사로 재직 중이다.

김영만은 7월12일 인터넷 생방송 다음 TV팟으로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를 통해 이제는 어른이 된 시청자들과 재회하며 많은 이들을 추억에 눈물 짓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