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황석정 "모든 남자가 사랑스럽다"…특히 이찬오 셰프가?

입력 2015-07-14 07:52:00 | 수정 2015-07-14 11:3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황석정 "모든 남자가 사랑스럽다"…특히 이찬오 셰프가?
'비정상회담' 황석정 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황석정 "모든 남자가 사랑스럽다"…특히 이찬오 셰프가?(사진=힐링캠프 황석정 캡쳐)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배우 황석정이 화제인 가운데 황석정이 '냉장고를 부탁해'에 특별 출연하는 이찬오 셰프에게 호감을 보인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13일 '비정상회담'에는 황석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비정상회담'의 MC인 전현무는 "황석정이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썸남이 생긴다"며 운을 뗐다.

이에 황석정은 "모든 남자를 좋아한다. 모든 남자가 사랑스럽다"면서도 "그렇지만 내 몸을 설레게…. 마음이 뜨거워지고 몸이 설레는 사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황석정은 지난달 29일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출연해 이찬오 셰프에게 호감을 보인 바 있다.

황석정은 이날 깜짝 등장한 이찬오 셰프에게 "웃는 게 너무 예쁘다"고 호감을 표했다.

이찬오 셰프가 방송 출연에 긴장해 "카메라 어디 봐야 하나"고 물자 황석정은 "저를 보면 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황석정은 이찬오 셰프에게 "내 눈이 어떤 카메라보다 자세하게 보고 있다. 녹화 중이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