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남 '나를 돌아봐' 돌발 이탈에 제작진 "몰래카메라 아니다…우리도 당황"

입력 2015-07-13 19:40:29 | 수정 2015-07-13 19:4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를 돌아봐' 조영남 / 사진=KBS2 '나를 돌아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나를 돌아봐' 조영남 / 사진=KBS2 '나를 돌아봐' 제공


나를 돌아봐 조영남

가수 조영남이 예능프로그램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돌발 퇴장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13일 서울 서초동 엘루체컨벤션에서 열린 KBS2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는 조영남과 김수미를 비롯해 이경규, 최민수, 박명수, 이홍기가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김수미는 “1~2회는 (장동민 대신 들어온) 박명수만 잘하면 된다”며 “어차피 조영남-이경규 콤비는 시청률이 안 나온다”고 말한 게 발단이 됐다.

김수미는 “지난 4월 파일럿 방송 끝나고 분당 시청률을 봤더니 조영남-이경규가 나온 부분이 제일 시청률이 낮았다”며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대해 조영남은 “그런 평가가 사실이라면 내가 이 프로그램을 할 이유가 없다”며 “이 시간부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수미는 “후배라도 바른말 하는 것을 들어줘야 ‘나를 돌아봐’이다. 그러면 빠지세요”라고 직언했고, 조영남은 소리를 지르다가 제작진의 만류에도 결국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조영남의 돌발 퇴장에 이경규는 “(조영남이) 라디오 생방송이 있어서 먼저 자리를 뜬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KBS 2TV '나를 돌아봐' 담당 윤고운 PD는 "절대 몰래카메라가 아니다. 우리도 모두 당황스럽다. 갑자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난감하다"며 "조영남 선생님은 4시 라디오 생방송을 하러 갔는데 많이 화난 모습이다. 프로그램 하차 등에 대해서는 다시 얘기해 볼 문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