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뷰] '암살' 전지현, 긴머리 포기할 수 있었던 이유

입력 2015-07-14 10:14:05 | 수정 2015-07-14 15:1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여주인공이 주축이 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배우 전지현은 지난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암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 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쫒는 청부살인업자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렸다. 극중 전지현은 만주 이청천 한국 독립군 제 3지대 저격수이자 일본어와 중국어에 능통한 안옥윤 역을 맡았다.

전지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흥행 속에서 차기작에 대한 부담감을 느꼈을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그가 연기에 대한, 작품에 대한, 그리고 배우로서의 욕심이 커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 작품 속에서 총을 들고 지붕 위를 뛰어다니며 액션 소화력은 물론 복잡한 내면 연기와 유창한 외국어 실력까지 그의 열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날 전지현은 "이런 작품을 또 내 인생에서 못 만날거란 생각에 욕심이 들었다. 연기 안에서도 또다른 모습을 보여줘야하는 장면들은 비장한 마음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그는 총을 익숙하게 다루려고 집에 가지고 가서 연습을 했고, 강인하고 단호한 이미지의 여자를 표현하기 위해 긴 머리도 잘랐다. '별그대' 천송이를 완전히 벗어나 친일파 암살작전의 대장으로 든든히 제 몫을 해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